소독대행 멘토스 소독대행 멘토스

 로그인

      ...
낮달 하나  조회 : 2,477, 추천 : 501

낮달




나로부터 멀어질 때가 있지
마치 깊은 잠을 자는
자신을 보는거와 같은 나는,
대낮의 초생달과 같았지
바람도 없고
소리도 없고
그 흔한 문자도 없지
무언가 가까이 있을 때
소리가 나고 풍경이 되는 것
그러나 이곳에선 그 흔한 일이 없지
사막의 낙타처럼 가끔 구름은 내 곁을 지나가지
마치 산책하듯 가벼워보였어
우린 인사도 없었지
대화는 쓸데없는 간섭과 같아
불청객은 이곳에서 환영받지 못해
경계를 갖는다는 것은
욕심많은 인간의 상징이지
그래서 세상의 문들은 하나같이
힘으로 두드린 금이 가 있어
이곳은 불안으로부터
시간으로부터 아주 먼 곳이야
깊은 꿈과도 같지
다툴 일도 없고
사랑할 대상도 없어
이별은 더더욱 없지
전화를 걸기 위해
주머니를 뒤질 필요도 없어
아무도 태어나지 않고
아무도 죽지 않아
그래서 울음도 없고
웃음도 없지
다만 할일이라곤
내면에 귀 기우리는 일 뿐
이곳에서 보름동안 휴식을 갖고나면
누구나 자신으로부터 멀어진 것들로
내부를 가득 채울 수 있을거야
소리 이전의 것
문자 이전의 것
일상이 아니었던 것
맨 처음 세상을 충만하게 했던
그 것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2  잘 되고 있는거죠??    이사랑 2014/05/23 385 1373
21  언제나 다정한 그들    상범 2012/01/26 450 1768
20  목련    밤별 여럿 2011/03/27 494 2383
 ...    낮달 하나 2011/03/23 501 2477
18  초생달    낮달 하나 2011/03/17 499 2352
17  좋은 관계    낮달 하나 2011/02/28 501 2584
16  봄날    낮달 하나 2011/02/23 496 2528
15      낮달 하나 2011/02/12 508 2372
14  어떤 밤은 가난해서    밤별 여럿 2011/02/12 513 2312
13  번창하세요!    mania 2010/11/07 542 2700
12  샤갈의 마을에 눈이 나리면    밤별여럿 2010/04/16 571 2833
11  낮달처럼..    낮달 하나 2010/02/24 567 2487
10  친구의 사업번창을 기원하며....    작은거인 2009/10/24 641 3040
9  감사드려요~    두리 2009/10/01 576 3149
8  나도 좀 불러주삼~    영일만친구 2009/09/20 569 3100
7  놀아가면서 하삼^^    차칸이웃 2009/09/16 569 3071
6  친절해요~~~~^^    김양택 2009/02/06 578 3172
5  바퀴 없~다 ㅋㅋ    김태은 2009/01/13 552 3130
4  오랜만에 뵙는 얼굴이네요    milestone 2008/11/20 595 3242
3  소탈한 멘토스 아저씨    이현승 2008/11/17 589 32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글쓰기 1 [2]